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9-16 23:37:59
기사수정


▲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수석 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미디어내일N 정나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농림축산식품부를 비롯해 일부 공공기관 홈페이지 지도에 동해를 '일본해' 등으로 잘못 표기한 일에 대해 엄중 경고 조치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6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해당 기관에 엄중히 경고했다. 해당 부처 감사관실에서는 조사 후 적절한 조치가 있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자유한국당 이양수 의원은 농식품부 산하기관인 한국임업진흥원 홈페이지에 게시된 안내지도에 동해를 '일본해'로, 독도는 '리앙쿠르 암초'로 표기했다고 지적했다. 


이와 별도로 농식품부 산하기관인 농업정책보험금융원·국제식물검역인증원 영문 홈페이지의 안내 지도에도 동해를 'Sea of Japan(일본해)', 독도를 'Liancourt Rocks(리앙쿠르 암초)'로 표기했다.


농식품부는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물의를 야기한 3개 기관 홈페이지 안내 지도의 표기 오류는 오전 중으로 즉시 수정·삭제 조치했다"고 사과했다. 


농식품부는 또한 "농업정책보험금융원과 국제식물검역인증원은 영문 홈페이지 기관 안내 지도를 구글맵과 연동하면서 이용 지역·언어 설정을 별도로 하지 않아 잘못 안내한 것으로 조사됐다"며 "한국임업진흥원은 이용 지역을 설정하지 않고 언어만 한글로 설정한 나머지 국제 구글맵 버전 상 영문인 'Sea of Japan'(East Sea) 가운데 'Sea of Japan'만 우리말로 자동 번역돼 '일본해'로 표시됐다"고 오류에 대한 설명을 내놓았다. 


농식품부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동해·독도와 관련해 잘못된 정보를 방기한 기관장과 관련자에 대해서는 책임을 묻고 해당 기관은 '2019년도 공공기관 경영평가'에 불이익을 줄 계획이다. 


정나은 기자 jung12580@naver.com


Copyright ⓒ 미디어내일엔 & medianext.co.kr 무단 복제 및 전재 – 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광고 클릭이 본지와 같은 작은 언론사에는 큰 힘이 되며 좋은 기사 작성에 밑거름이 됩니다. 고맙습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medianext.co.kr/news/view.php?idx=316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최신 기사 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